작성일 : 12-03-14 16:13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37화> "박근혜냐 김문수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파의 총선승리가 중요합니다."
트랙백
 글쓴이 : 서경석
    조회 : 3,529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37화>

 


 
          "박근혜냐 김문수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파의 총선승리가 중요합니다."




  안녕하십니까? 서경석목사입니다. 우파진영에 총선에 대한 패배주의가 끝없이 번지고 있습니다. 좌파는 선거연합을 이루어 어느 지역구든 좌파 후보가 한사람만 출마하는데 우파에서는 여러 정당에서 후보를 내고 있으니 가뜩이나 어려운 선거판에서 이기기는 다 틀렸다는 것입니다. 특히 충청도는 새누리당과 자유선진당이 선거연합에 성공하지 못하면 전패(全敗)할 수밖에 없습니다. 충청도 사람들은 양측이 치열하게 선거전에 들어갔는데 어떻게 단일화할 수 있겠냐며 절망하고 있습니다. 


  정당은 선거전에 돌입하면 앞뒤를 돌아보지 않고 자기 당의 승리만 생각합니다. 새누리당, 자유선진당, 국민생각도 예외가 아닙니다. 또 낙천되면 원한 때문에라도 죽어도 출마합니다. 그래서 결국은 좌파를 당선시킵니다. 나중에는 새누리당이 되느니 차라리 좌파가 되는 것이 낫다는 논리까지 동원합니다.



  이런 모습이 가장 극명하게 드러났던 선거가 지난번 서울시 교육감선거였습니다. 우파후보 한 사람만 사퇴했었어도 절대로 곽노현 후보는 당선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끝내 사퇴하지 않았습니다. 그분들은 나중에는 아무개 우파 후보가 되느니 차라리 곽노현 이 되는 것이 낫다는 논리를 폈습니다. 저는 그 모습을 보고 선거전이 얼마나 후보들의 머리를 돌게 하는지를 실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먼저 새누리당에서 낙천된 사람들을 향해 호소하고자 합니다. 여러분이 다른 당에 입당해도 좋고 비례대표 후보가 되도 좋습니다. 그렇지만 지역구 출마는 절대 안 됩니다. 그렇게 헤서 자기를 낙천시킨 새누리당에 보복할 수는 있어도 당신은 결코 당선되지 못하고 좌파후보의 당선만 도울 뿐입니다. 그렇게 되면 저는 도시락을 싸들고 다니면서 落選운동을 펼 것입니다.


  요즈음 박근혜 위원장을 격렬하게 비판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그 이유는 첫째 박근혜씨가 右派의 가치를 지키지 않고, 둘째 MB보다 더 소통을 못하고 남의 말을 듣지 않으며, 셋째 이번 공천에서 전투력 있는 친MB 의원들을 공천학살했다는 것입니다.


  저는 이 비판이 일리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목표는 좌파의 총선승리를 막는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박근혜씨가 정권잡는 것이 좌파가 잡는 것보다 백배는 더 났다는 점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됩니다.



  그래서 우리는 박근혜씨가 이끄는 새누리당이 승리하도록 도와야 합니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새누리당, 자유선진당, 국민생각, 기독자유민주당 연합군이 국회 다수의석을 얻게 해야 합니다. 이에 反하는 어떤 행동도 국민의 지탄을 받아야 합니다. 이점에서 저는 낙천되고 나서도 새누리당에 잔류하면서 출마를 포기한 김무성 의원을 진심으로 치하해 마지 않습니다. 그분은 정말로 애국심있는 정치인입니다. 새누리당에서 낙천된 정치인들은 김무성 의원처럼 출마하지 말아야 합니다. 어느 특정 개인이 다시 금뱃지를 다는 것보다 좌파의 집권을 막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박근혜씨는 이번 총선결과에 정치생명을 걸어야 합니다. 그리고 총선승리를 위해 당장 우파후보 단일화 작업(선거연합)에 나서야 합니다. 이미 자유선진당은 50개 지역구에 공천을 했고 국민생각은 8개 지역에 공천을 했습니다. 이 상태에서 총선을 치르면 우파는 必敗입니다. 그래서 박근혜씨는 당장 국민생각, 자유선진당과 선거연합 협상을 시작해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박근혜씨는 이 일을 위해 우파시민사회의 협력을 구해야 합니다. 선거연합을 이루려면 우파시민사회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우파시민사회가 단일화에 불응해서 출마하는 후보들을 낙선운동으로 응징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박근혜씨는 그동안 선거연합 협상에 전혀 관심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우파 시민운동에도 전혀 관심이 없었습니다. 이대로 가다가 끝내 선거연합을 이루지 못하면 우파는 끝장인데도 박근혜씨가 이런 태도를 취하는 것을 우리는 이해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박근혜씨에게 경고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만일 박근헤씨가 선거연합을 이루지 못하고 끝내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박근혜씨는 그 책임을 져야 합니다. 반면에 박근혜씨가 선거연합을 성사시켜 총선에서 새누리당, 국민생각, 자유선진당, 기독자유민주당 연합軍이 승리하면 박근혜씨는 확고부동한 우파 대선후보가 될 것입니다.  


  새누리당에 선거연합을 촉구하기 위해 한국시민단체협의회는 지난 월요일부터 매일 오전 11시반에 새누리당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습니다. 3월14일(수)은 세 번째 집회가 열립니다. 우리는 새누리당이 선거연합에 나설 때까지 매일 집회를 할 것입니다.(토일요일 제외)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지난 월요일에는 십여명, 화요일에는 2-3십명 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우리가 박근혜씨를 반대한다고 생각해서 안 나오는 것이 아닌가하는 걱정을 했습니다. 절대다수의 우파가 박근혜씨를 지지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분명히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우리는 박근혜씨를 반대하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박근혜씨든 김문수씨든 상관없습니다. 중요한 점은 좌파의 집권을 막는 일입니다. 오히려 이러한 집회를 하는 것이 진정으로 박근혜씨를 위하는 일입니다. 우파가 패배하면 박근혜씨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서경석의 세상읽기>독자들에게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이 집회에 꼭 나와주십시오. 이 집회의 숫자가 거대하게 불어나야 합니다. 그래서 모든 우파 언론이 선거연합을 촉구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충청도에서도 뼈를 깎는 고통을 겪으면서 기필코 후보단일화에 성공해야 합니다. 이 어렵고 어려운 일이 기적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꼭 이 집회에 나와 주십시오. 좌파가 이루어내는 선거연합을 우파라고 이루지 못하는 법이 어디 있습니까? 사생결단하고 후보 단일화를 이루어냅시다. 이에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새누리 당사앞 집회에 꼭 나와 주십시오. 

  


                                              서경석 목사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