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2-02-27 11:09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34화> “탈북난민구출 네트워크”가 결성되었습니다.
트랙백
 글쓴이 : 서경석
    조회 : 3,226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34화>

  
  
                
“탈북난민구출 네트워크”가 결성되었습니다.

              
                - 박선영의원에 이어 단식할 제2기 단식팀에 自願해 주십시오. -



 안녕하십니까? 서경석목사입니다. 지난 2월14일부터 시작해서 매일 모이는 중국대사관 앞에서의 “탈북난민강제송환 반대집회”가 어제(26일)로 13일째를 맞았습니다. 그동안 시민들이 보여준 참여의 모습이 대단히 감동적이었습니다. 특별한 동원 없이도 매일 백명이 모이고 많을 때는 3백명 넘게 모였습니다. 또 이미 광주는 2월 23일 중국영사관 앞에서 집회를 하였고 부산은 2월29일 오전 10시반에 부산 중국영사관 앞에서 집회가 개최됩니다.


 
 어제는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단식중인 박선영의원을 찾아왔습니다. 겉으로는 정부가 앞으로 열심히 하겠으니 이제는 단식을 그만하라는 권고였지만 박선영의원의 행동에 대한 감사의 뜻이 역력했습니다. 저는 두 가지를 확인했습니다. 하나는 정부가 중국대사관 앞 투쟁에 힘입어 중국에 대해 강경자세를 갖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두 번째는 중국대사관 앞의 시민들의 투쟁이 전 세계의 여론에 불을 붙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이뿐만이 아닙니다. 민주통합당이 탈북난민강제송환을 반대하는 국회 결의안에 동의한 것도 큰 변화입니다.


 
 만일 민주통합당과 좌파진영이 탈북난민의 강제송환을 철저하게 반대해서 우리와 함께 이를 기필코 저지시킨다면 저는 더 이상 좌파의 집권을 반대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니 민주통합당과 좌파는 우리와 함께 중국대사관 앞 집회를 같이 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런데 그러려면 좌파는 한겨레신문의 사설논조를 반대해야 합니다. 한겨레신문은 차인표씨의 “탈북자를 돕는데 좌우가 있을 수 없다”는 말에 동의하면서도 “우리정부가 중국에 대한 압박강도를 높이면 중국은 탈북자 단속과 강제송환을 강화할 것”이라며 “남북관계를 경색시킨 채 중국 내 탈북자 강제북송을 비난하고 정치·외교 문제화하면 문제를 더 꼬이게 만들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강제송환 반대운동 반대가 한겨레신문의 속셈임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중국이 강경정책을 쓰면 “봐라 우리가 뭐라고 했냐”하고 대들 것 같습니다. 강경정책의 책임을 중국에 묻지 않고 한국정부에 돌릴 심산입니다. 강제송환을 반대하면서 남북경색이 풀어질 수 없습니다.

 

 그래서 한겨레신문은 남북경색을 푸는 것이 제일 중요하므로 강제송환 반대를 하지 말자고 주장하고 있는 것입니다. 한겨레신문을 읽으면서 저는 과거 군사독재정권 하에서의 중도통합론, 일제시대의 이광수씨의 민족자치론을 연상했습니다. 군사독재는 민주화를 통해 끝장나야 했고 일제는 패망으로 끝장나야 했습니다. 적당히 타협하자는 한겨레신문의 논조는 북한수령독재체제의 영속화와 북한인민들의 끝없는 고통을 의미할 뿐입니다. 입은 삐뚜러져도 말은 바르게 해야 합니다.



 요즈음 韓中간 탈북자 협의가 어려워졌지만 이점은 한국정부의 반대 목소리가 커졌기 때문이 아닙니다. 김정은 정권이 무너지지 않을까하는 중국정부의 걱정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오히려 지금을 북한의 개혁개방과 인권신장의 기회로 삼아야 합니다.


 
 중국의 변화 없이 한반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습니다. 조선족 지식인들은 중국이 빠르면 5년 안에, 길어도 10년 내로 민주화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중국인민의 인권의식이 커졌다는 것입니다. 중국이 한국을 위시한 전 세계의 도덕적 압력을 견디다 못해 강제송환을 중단할 때에만 한반도의 미래가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이 민주화되어야만 세계평화가 실현됩니다. 입은 삐뚜러져도 말은 바르게 해야 합니다.


 
 지나간 70년대에 젊은이들이 군사독재와 싸우면서 수없이 감옥을 갔습니다. 그로부터 십여년이 지난 후에야 민주화가 이루어졌습니다. 70년대 초반, 민주화에 대한 아무런 희망도 보이지 않을 때에도 고난의 길을 택했던 젊은이들이 없었더라면 민주화는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이처럼 탈북난민 강제송환도 언젠가 반드시 중단됩니다. 그 날까지 우리는 계속 투쟁해야 합니다. 좌파도 우파도, 조선일보도 한겨레신문도 다 같이 이 길을 가야 합니다. 한겨레신문에 부디 호소합니다. 민족자치론과 같은 타협론, 굴종론을 피력해서 항의운동을 맥빠지게 하지 마십시오.


 
 2월24일 중국대사관 집회에 참여해 온 단체들이 회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이 집회가 장기화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중국정부가 계속 잡아들이고 계속 송환시키기 때문입니다.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는데 집회를 중지할 수 없습니다. 더구나 지난 7-8년동안 이번처럼 이 문제가 이슈화된 적이 없었습니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우리는 끝장입니다. 사생결단을 하고 기필코 강제송환을 막아내야 합니다.


 이에 단체대표들은 장기화 국면에 대처하기 위해 <탈북난민구출 네트워크>를 출범시켰습니다. 그리고 이 네트워크에 모든 애국단체들과 개인이 가입할 것을 호소키로 했습니다. 네트워크 가입은 070-7683-3058(시민협사무실 전화)로 연락주십시오.


 
 제일 중요한 일은 참여인원이 매일 5백명 이상이 되는 일입니다. 이를 위해 특별히 한국교회에 호소합니다. 교회가 참여하지 않으면 불가능합니다. 우리도 집회참석자들의 연락처를 열심히 모아 네트워크를 강화하겠습니다. 또 장기화에 대비하여 박선영의원은 두주일만 단식하도록 강력히 권유하고 박의원의 뒤를 이어 단식할 제2차 단식팀을 공개적으로 모집합니다. (담당 최석영 010-5580-1058) 새로운 단체들이 주최할 수 있도록 집회운영도 개방적으로 합니다. 이번 주에는 2월29일 기독교, 3월1일 불교, 2일 가톨릭이 주최합니다. (담당 정베드로 010-8271-0444) SNS를 통한 홍보도 열심히 하고 홈페이지도 만듭니다. 중국 네티즌에게 홍보하기 위한 중국어 홈페이지도 만듭니다.


 
 또 온라인과 오프라인 서명도 적극 전개합니다. 국제서명운동은 #Save my Friend (
www.savemyfriend.org)가 하고 (담당 김지유 010- 7141-0724) 오프라인 서명은 모든 단체가 전부 참여합니다. (담당 서연희 010- 7700-1693) 대학 내에서의 서명운동을 전개할 대학생들도 찾습니다. 그리고 매일 오후1시 중국대사관 앞 옥인교회에서 샌드위치를 먹으며 참여단체 대표들이 <탈북난민구출네트워크>회의를 합니다.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꼭 한번만 중국대사관 앞 오후2시 집회에 참석해 주십시오. <탈북난민구출네트워크>에 단체가입 혹은 개인가입을 해 주십시오. <서경석의 세상읽기에 답신을 주셔도 가입됩니다. 여러분의 참여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